메뉴

니코틴 팩트

니코틴
2)IUPAC ‘IUPAC’은 ‘International Union of Pure and Applied Chemistry’의 약어입니다. 화학의 국제적 표준화와 규제 사항에 대한 협의, 화학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1919년 설립된 학술단체입니다. ‘IUPAC 명칭’이란, ‘IUPAC’에서 지정한 명명법입니다.

3)CAS ‘Chemical Abstract Service’의 약어로써 1907년 설립된 ‘미국 화학협회(American Chemical Society)’에서 화학구조나 조성이 확정된 화학물질에 부여하는 고유의 번호입니다.

니코틴(Nicotine)의 정의

니코틴은 가지과에 속하는 식물에서 발견되는
‘알칼로이드1)(Alkaloid)’ 화합물

1) ‘알칼로이드(Alkaloid)’ 초기에 ‘알칼로이드’는 ‘질소를 포함하는 식물 유래 화학 물질’을 의미하였으나, 이제는 자연적으로 존재하면서 질소를 포함하는 물질 전체를 뜻합니다. 대부분 염기성을 띠고 있기 때문에 식물로부터 추출이 용이합니다.
‘알칼로이드’는 포유동물의 신경계에 작용하거나 암이나 병원균의 성장을 억제하는 등 다양한 생리 활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입니다.

니코틴은 일반적으로 연초, 가지, 피망, 토마토, 감자, 고추 등 ‘가지과 식물(Solanum Genus)’의 뿌리에서 생성되어 줄기를 통해 잎에 분포합니다.

니코틴은 대부분의 동물에서 발견되는 니코틴성 ‘아세틸콜린 수용체(Nicotinic Acetylcholine Receptor, nAChRs)’의 ‘작용제(Agonist)’로써, 가지과 식물을 섭취하는 곤충이나 작은 동물들에게 ‘신경독성물질(Neurotoxin)’을 작용하여, 오랜 세월 동안 살충제로 사용되어 왔습니다.

니코틴은 담배 같은 가지과 식물(피망, 토마토, 가지 등)에서 추출하거나 인위적으로 탄소, 수소, 질소를 분자융합하여 제조할 수도 있습니다. 분자융합으로 만들어진 니코틴을 ‘RS-니코틴(합성니코틴)’이라하며, ‘이성질체’의 성격을 띠게 됩니다.

RS니코틴
장 니코(1530 ~ 1600)

니코틴의 역사

‘니코틴’ 단어는 포르투갈의 프랑스 대사였던 ‘장 니코(Jean Nicot)’의 이름에서 유래되었습니다.

1560년경 ‘장 니코’는 담배가 여러 가지 질병 특히, 흑사병에 효과가 있다고 믿고 프랑스 왕에게 담배와 씨앗을 보내 의료목적으로 사용할 것을 권장하였습니다.

예전부터 유럽에서는 담배를 흡연 및 질병치료 외에 살충제로 사용하였고, 아직도 미국을 비롯한 여러 국가는 연초(담배)에서 추출한 니코틴을 살충제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1828년 독일 화학자인 ‘포셀트’와 ‘라인만’은 최초로 연초에서 니코틴을 추출하였으며, 1843년에는 ‘멜센스’에 의해 독성이 알려졌고, 1893년에는 ‘아돌프 피너’와 ‘리차드 볼펜스테인’가 니코틴의 분자구조를 밝혔습니다.

1904년 ‘픽텟’과 ‘로스키’가 처음으로 ‘RS-니코틴’을 만드는데 성공하였고, 1940년부터는 의학계에서 ‘파킨슨병’, ‘우울증’, ‘ADHD증후군’, ‘알츠하이머’ 등과 같은 질병치료와 연구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니코틴이 인체에 끼치는 영향

니코틴은 인체에 신경이완, 피로회복, 신경 및 정신치료, 다이어트 등에 효과가 있으나 중독성 외에 혈압상승, 불면증, 과다복용에 따른 부작용을 초래합니다. 반면 곤충에게는 강력한 신경독성을 발휘하므로, 오랜 세월 동안 살충제로 사용되어 왔습니다.

니코틴은 우리 뇌의 화학전달물질 중 하나인 '아세틴콜린'과 비슷한 구조로써, 체내에 흡수되면 혈류에 의해 대략 7초만에 두뇌에 도달합니다. ‘니코틴’이 뇌에 도달하면 ‘도파민’과 ‘아드레날린’ 등을 비롯한 신경전달물질의 분비를 자극하고, ‘도파민’은 뇌의 쾌감 중추를 자극해 기분을 좋게 하며, ‘아드레날린’은 기억력과 집중력을 향상시키는 등의 각성효과를 줍니다.

니코틴이 인체에 흡수되면 약 10~20분 내에 온 몸에 퍼지지만 약 2~3시간이면 체내에서 배출됩니다. 과다한 양의 니코틴이 인체에 흡수되면 위험하여, 체중 1kg당 1mg의 니코틴은 치사량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60kg 체중의 성인이 한꺼번에 60mg이상의 니코틴을 혈액에 흡수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니코틴이 인체에 끼치는 영향

니코틴의 진실과 오해

우리나라 질병관리본부 조사에 따르면, 대한민국 연간 사망원인 1위는 폐암, 2위가 직간접흡연으로 의한 사망입니다. 폐암 발병원인의 70~80%가 흡연인걸 감안하면 담배의 위험성은 매우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여기서 우리가 오해하고 있는 사실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니코틴은 담배다’라는 인식이 있어 니코틴은 인체에 해로운 발암물질이라고 생각하지만 이는 오해일 뿐입니다. 참고로 전세계인이 즐기고 있는 커피의 주성분인 카페인 역시 니코틴과 같은 중독성을 가지고 있어 한때 암을 유발하는 발암물질로 여겨졌지만, 최근 여러 연구결과를 통해 유해성에 대한 오명을 벗고 모두가 즐기는 기호식품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흡연으로 인한 사망원인

흡연으로 인한 사망원인은 가공된 담배식물과 담배연기에서 나오는 수천 종의 화학물질 혼합물과 같은 유해성분(1급 발암물질인 담배특이니트로사민, 타르, 일산화탄소 등)에서 비롯됩니다.

니코틴은 단지 중독성이 강해 금연이 어렵다는 이유로 담배 유해성에 대한 모든 누명을 쓰고 있습니다.

또한, 안전성을 담보로 하는 의학계에서도 니코틴을 파킨슨병, 우울증, 알츠하이머 등의 질병 치료목적으로 사용하고 있는만큼 니코틴 성분에 대한 올바른 인식전환이 필요합니다.